Другие идеи пользователя Natalia
Image associée

Image associée

Katana Odori 1906 A woman with a katana (sword) at her side and a wooden or bamboo shaft of another implement on her back. Although, I initally thought that she might be a woman of the Samurai Class, after further research I think that she is in fact a dancer, probably a Geiko (Geisha), dressed to perform the Katana Odori (sword-dance).

Katana Odori 1906 A woman with a katana (sword) at her side and a wooden or bamboo shaft of another implement on her back. Although, I initally thought that she might be a woman of the Samurai Class, after further research I think that she is in fact a dancer, probably a Geiko (Geisha), dressed to perform the Katana Odori (sword-dance).

Kazuaki Horitomo Kitamura - Monmon Cats. A Nekomata | The Nekomata  is a cat with supernatural powers, able to project the fire to dance with the dead, to take possession of the body of his teachers or to take human form. They are recognizable by their double tail.

Kazuaki Horitomo Kitamura - Monmon Cats. A Nekomata | The Nekomata is a cat with supernatural powers, able to project the fire to dance with the dead, to take possession of the body of his teachers or to take human form. They are recognizable by their double tail.

monmon cat

monmon cat

Magnolias and Butterflies’ (late 19th to mid-20th century). Ink and colour on paper by Yu Feian Image and text courtesy MFA Boston.

Magnolias and Butterflies’ (late 19th to mid-20th century). Ink and colour on paper by Yu Feian Image and text courtesy MFA Boston.

Dai Gu Tang Lang by Qi BaiShi

Dai Gu Tang Lang by Qi BaiShi

< 신행 >, 김홍도. 신랑이 혼례 치르기 위해 신부의 집으로 가는 모습이다.  맨 앞쪽 사람이 들고 가는 것은 ‘청사초롱’. 관리들이 밤나들이에 썼으나 평민들의 결혼식에 쓰여지기도 하였다. 그 뒤 사람은 나무로 깍은 기러기를 두 손에 쥐고 있는데, 기럭아비라 한다. 기러기는 한번 짝이 정해지면 평생을 함께하고, 짝을 잃게 되면 혼자 살기 때문에 혼례식 상 위에 올라갔다. 신랑은 흰말을 타고 있는데, 백마는 복을 가져다주는 것으로 여겨졌다.   신랑 뒤에 말을 타고 따라오는 장옷입은 여인은 신랑의 유모인 것으로 보인다. 그림을 처음 보았을 때는 신부의 외모가 준수한 외모의 신랑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하였는데, 신부가 아니었다!!  신부는 집에서 정해진 날짜에 신랑을 맞이하기 위해 큰 잔치를 마련하고 있을 터.  신행은 길일을 택하여 가는데, 신랑의 마음이 얼마나 떨렸을지... 거리가 멀면 신부를 만나러가는 신행길이 고행길이 되었을지 모르겠다.

< 신행 >, 김홍도. 신랑이 혼례 치르기 위해 신부의 집으로 가는 모습이다. 맨 앞쪽 사람이 들고 가는 것은 ‘청사초롱’. 관리들이 밤나들이에 썼으나 평민들의 결혼식에 쓰여지기도 하였다. 그 뒤 사람은 나무로 깍은 기러기를 두 손에 쥐고 있는데, 기럭아비라 한다. 기러기는 한번 짝이 정해지면 평생을 함께하고, 짝을 잃게 되면 혼자 살기 때문에 혼례식 상 위에 올라갔다. 신랑은 흰말을 타고 있는데, 백마는 복을 가져다주는 것으로 여겨졌다. 신랑 뒤에 말을 타고 따라오는 장옷입은 여인은 신랑의 유모인 것으로 보인다. 그림을 처음 보았을 때는 신부의 외모가 준수한 외모의 신랑에 미치지 못한다고 생각하였는데, 신부가 아니었다!! 신부는 집에서 정해진 날짜에 신랑을 맞이하기 위해 큰 잔치를 마련하고 있을 터. 신행은 길일을 택하여 가는데, 신랑의 마음이 얼마나 떨렸을지... 거리가 멀면 신부를 만나러가는 신행길이 고행길이 되었을지 모르겠다.

그림과 글이 있는 블로그 | 혜원 그림의 진면목을 감상하세요

그림과 글이 있는 블로그 | 혜원 그림의 진면목을 감상하세요

Kim Hong-do, 노상파안(路上破顔), 단원풍속도첩(檀園風俗畵帖)에서 종이에담채, 27cm x 22.7cm, 국립 중앙박물관 소장, 1780년 경 작품 Source=http://my.dreamwiz.com/w8jebi/op/khd/khd08.html

Kim Hong-do, 노상파안(路上破顔), 단원풍속도첩(檀園風俗畵帖)에서 종이에담채, 27cm x 22.7cm, 국립 중앙박물관 소장, 1780년 경 작품 Source=http://my.dreamwiz.com/w8jebi/op/khd/khd08.html

Korean Tiger

Korean Tiger